엔뒤미온 
(Endymion)


 

 

BULFINCH'S MYTHOLOGY

THE AGE OF FABLE
OR STORIES OF GODS AND HEROES
by Thomas Bulfinch

 

CHAPTER XXVI

ENDYMION
ORION
AURORA AND TITHONUS
ACIS AND GALATEA

 

 

제 26 장

엔뒤미온
오리온
아우로라와 티토노스
아키스와 갈라테이아

 

ENDYMION

엔뒤미온

  ENDYMION was a beautiful youth who fed his flock on Mount Latmos. One calm, clear night Diana, the moon (Selene), looked down and saw him sleeping. The cold heart of the virgin goddess was warmed by his surpassing beauty, and she came down to him, kissed him, and watched over him while he slept.

Endymion sleeping under the moon

엔뒤미온은 라트모스 산상에서 양을 기르고 있던 아름다운 청년이었다. 어느 조용하고 청명한 밤에 달의 여신 아르테미스가 하계를 내려다보니 이 젊은이가 잠자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처녀신의 차가운 심장은 그의 뛰어난 아름다움에 의해 따뜻해졌다. 여신은 그에게로 내려와 그에게 키스하고 잠자는 동안 그를 지켜 주었다.

Another story was that Jupiter (Zeus) bestowed on him the gift of perpetual youth united with perpetual sleep (Hypnos). Of one so gifted we can have but few adventures to record. Diana, it was said, took care that his fortunes should not suffer by his inactive life, for she made his flock increase, and guarded his sheep and lambs from the wild beasts.

또 다른 전설에 의하면 제우스가 그에게 영원한 청춘과 영원한 잠을 주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에 대하여 이야기할 것은 극히 적다. 아르테미스는 그의 재산이 그가 잠자고 있는 동안에 손상됨이 없도록 돌보아 주었다는 것이다. 즉, 그의 양떼가 순조롭게 번식할 수 있도록, 야수로부터 지켜 주었다는 것이다.

The story of Endymion has a peculiar charm from the human meaning which it so thinly veils. We see in Endymion the young poet, his fancy and his heart seeking in vain for that which can satisfy them, finding his favourite hour in the quiet moonlight, and nursing there beneath the beams of the bright and silent witness the melancholy and the ardour which consume him. The story suggests aspiring and poetic love, a life spent more in dreams than in reality, and an early and welcome death.

 

 

The "Endymion" of Keats is a wild and fanciful poem, containing some exquisite poetry, as this, to the moon:

"...The sleeping kine
Couched in thy brightness dream of fields divine.
Innumerable mountains rise, and rise,
Ambitious for the hallowing of thine eyes,
And yet thy benediction passeth not
One obscure hiding-place, one little spot
Where pleasure may be sent; the nested wren
Has thy fair face within its tranquil ken;" etc., etc.

Dr. Young, in the "Night Thoughts," alludes to Endymion thus:

 

"...These thoughts, O Night, are thine;
From thee they came like lovers' secret sighs,
While others slept. So Cynthia, poets feign,
In shadows veiled, soft, sliding from her sphere,
Her shepherd cheered, of her enamoured less
Than I of thee."

Fletcher, in the "Faithful Shepherdess," tells:

 

"How the pale Phoebe, hunting in a grove,
First saw the boy Endymion, from whose eyes
She took eternal fire that never dies;
How she conveyed him softly in a sleep,
His temples bound with poppy, to the steep
Head of old Latmos, where she stoops each night,
Gilding the mountain with her brother's light,
To kiss her sweetest."

 

 

ORION

오리온

Orion was the son of Neptune (Poseidon). He was a handsome giant and a mighty hunter. His father gave him the power of wading through the depths of the sea, or, as others say, of walking on its surface.

Orion loved Merope, the daughter of OEnopion, king of Chios, and sought her in marriage. He cleared the island of wild beasts, and brought the spoils of the chase as presents to his beloved; but as OEnopion constantly deferred his consent, Orion attempted to gain possession of the maiden by violence. Her father, incensed at this conduct, having made Orion drunk, deprived him of his sight and cast him out on the seashore. The blinded hero followed the sound, of a Cyclops' hammer till he reached Lemnos, and came to the forge of Vulcan (Hephaistos/Hephaestus), who, taking pity on him, gave him Kedalion, one of his men, to be his guide to the abode of the sun. Placing Kedalion on his shoulders, Orion proceeded to the east, and there meeting the sun-god (Helios), was restored to sight by his beam.
[image: 93K - Orion Searching for the Rising Sun, painting by Nicolas Poussin]

오리온은 포세이돈의 아들이었다. 그는 아름다운 거인이었고, 또 힘센 사냥꾼이었다. 그의 아버지는 그에게 바다 속을 걸어가는 힘을 주었다. 또 다른 설에 의하면 바다 위를 걸어 가는 힘을 주었다고도 한다.
오리온은 키오스 섬의 왕 오이노피온의 딸 메로페를 사랑하여 그녀에게 구혼했다. 그는 섬에 있는 야수를 사냥하고 그 노획물을 선물로 애인에게 가져왔다. 그러나 오이노피온이 언제나 승낙을 연기하였으므로 오리온은 처녀를 완력으로 자기의 것으로 만들려고 했다. 그녀의 아버지는 이 행위에 분격하여 오리온을 술에 취하게 한 후 그의 두 눈을 뽑아내어 그를 해변에 버렸다. 장님이 된 이 영웅은 외눈박이 거인족[키클롭스]의 망치소리를 따라 길을 더듬어 렘노스 섬에 도착하자 헤파이토스의 대장간으로 갔다. 헤파이스토스는 그를 불쌍히 여겨 케달리온이라는 직공으로 하여금 그를 아폴론의 거처로 안내하도록 했다. 오리온은 케달리온을 어깨에 메고 동쪽으로 향하여 나아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태양의 신을 만나 그의 광선으로 시력을 되찾았다.

After this he dwelt as a hunter with Diana (Artemis), with whom he was a favourite, and it is even said she was about to marry him. Her brother was highly displeased and often chid her, but to no purpose. One day, observing Orion wading through the sea with his head just above the water, Apollo pointed it out to his sister and maintained that she could not hit that black thing on the sea. The archer-goddess discharged a shaft with fatal aim. The waves rolled the dead body of Orion to the land, and bewailing her fatal error with many tears, Diana placed him among the stars, where he appears as a giant, with a girdle, sword, lion's skin, and club. Sirius, his dog, follows him, and the Pleiads fly before him.
[The constellation, Orion}

The constellation Orion

그후에 그는 사냥꾼으로서 아르테미스와 함께 살았다. 그느 이 여신을 아주 좋아했던 것이다. 그리고 그녀는 장차 그와 결혼하리라는 풍문까지 나돌게 되었다. 여신의 오빠는 이를 대단히 좋지 않게 생각하여 그녀를 종종 꾸짖었으나 아무 효과가 없었다. 어느날 아폴론은 오리온이 머리를 수면 위에 가까스로 내놓고 바다를 건너는 것을 보고 누이에게 그것을 가리키며, 그녀의 솜씨로는 저 바다 위의 검은 것을 맞힐 수 없을 것이라고 부추겼다. 그러자 활의 명수인 여신은 운명의 목적물을 향해 쏘았다. 파도는 오리온의 시체를 해안으로 몰아왔다. 아르테미스는 자기의 운명적인 실책을 많은 눈물로써 통곡하고 오리온을 별 가운데에 놓았다.

The Pleiads were daughters of Atlas, and nymphs of Diana's train. One day Orion saw them and became enamoured and pursued them. In their distress they prayed to the gods to change their form, and Jupiter in pity turned them into pigeons, and then made them a constellation in the sky. Though their number was seven, only six stars are visible, for Electra, one of them, it is said left her place that she might not behold the ruin of Troy, for that city was founded by her son Dardanus. The sight had such an effect on her sisters that they have looked pale ever since.

그는 그곳에서 허리띠를 띠고, 칼을 차고 사자의 모피를 몸에 두르고 곤봉을 손에 쥔 거인의 모습으로 나타나 있다. 그리고 사냥개인 세이리오스가 뒤를 따르고 플레이아데스가 그의 앞에서 날 듯이 달아나고 있다.
플레이아데스란 아틀라스의 딸들을 가리키며, 아르테미스의 시녀인 님페들이었다. 어느 날 오리온은 그녀들을 보고서 매혹되어 뒤쫓아갔다. 어찌할 바를 몰라 그녀들은 변신케 하여 주십사고 신들에게 기도했다. 그러자 제우스는 불쌍히 여겨 그녀들을 비둘기로 변하게 하여 하늘의 성좌가 되게 하였다. 그녀들의 수는 일곱이었으나 별로서 보이는 것은 여섯 개뿐이었다. 그것은 그녀들 가운데 하나인 엘렉트라가 트로이아 함락을 보지 않으려고 그녀의 아들인 다르다노스가 세운 것이기 때문이다. 그녀의 자매들은 함락된 광경을 보고 속이 상한 나머지 그후로는 늘 안색이 창백했다.

Mr. Longfellow has a poem on the "Occultation of Orion." The following lines are those in which he alludes to the mythic story. We must premise that on the celestial globe Orion is represented as robed in a lion's skin and wielding a club. At the moment the stars of the constellation, one by one, were quenched in the light of the moon, the poet tells us

 

"Down fell the red skin of the lion
Into the river at his feet.
His mighty club no longer beat
The forehead of the bull; but he
Reeled as of yore beside the sea,
When blinded by OEnopion
He sought the blacksmith at his forge,
And climbing up the narrow gorge,
Fixed his blank eyes upon the sun."

Tennyson has a different theory of the Pleiads:

 

"Many a night I saw the Pleiads, rising through the mellow shade,
Glitter like a swarm of fire-flies tangled in a silver braid."
(Locksley Hall)

Byron alludes to the lost Pleiad:

 

"Like the lost Pleiad seen no more below."

See also Mrs. Hemans's verses on the same subject.

 

 


AURORA AND TITHONUS


아우로라와 티토노스

The goddess of the Dawn (Eos), like her sister the Moon, was at times inspired with the love of mortals. Her greatest favourite was Tithonus son of Laomedon, king of Troy. She stole him away, and prevailed on Jupiter (Zeus) to grant him immortality; but, forgetting to have youth joined in the gift, after some time she began to discern, to her great mortification, that he was growing old. When his hair was quite white she left his society; but he still had the range of her palace, lived on ambrosial food, and was clad in celestial raiment. At length he lost the power of using his limbs, and then she shut him up in his chamber, whence his feeble voice might at times be heard. Finally she turned him into a grasshopper.

새벽의 여신 에오스는 그 언니인 달의 여신[아르테미스]과 같이 인간에 대한 연정에 사로잡히 때가 종종 있었다. 그녀가 가장 총애한 것은 트로이아 왕 라오메돈의 아들 티토노스였다. 그녀는 그를 납치해 오자 제우스를 설복하여 영원한 생명을 그에게 주도록 했다. 그러나 영원한 생명과 더불어 영원한 젊음을 청하는 것을 보고 그녀는 대단히 마음 아파했다. 그리고 백발이 되었을 때, 그녀는 그와의 교제를 끊었다. 그러나 그는 계속해서 그녀의 궁전 일대를 소유하고는 신의 음식을 먹으며 하늘의 옷을 입고 있었다. 마침내 그는 수족을 움직일 수 없게 되어 그녀는 그를 방안에 유폐했는데, 점점 힘이 없어져가는 소리가 들려왔다. 마침내 그녀는 그를 메뚜기가 되게 했다.

Memnon was the son of Aurora and Tithonus. He was king of the AEthiopians, and dwelt in the extreme east, on the shore of Ocean. He came with his warriors to assist the kindred of his father in the war of Troy. King Priam received him with great honours, and listened with admiration to his narrative of the wonders of the ocean shore.

The very day after his arrival, Memnon, impatient of repose, led his troops to the field. Antilochus, the brave son of Nestor, fell by his hand, and the Greeks were put to flight, when Achilles appeared and restored the battle. A long and doubtful contest ensued between him and the son of Aurora; at length victory declared for Achilles, Memnon fell, and the Trojans fled in dismay.

멤논은 에오스와 티토노스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었다. 그는 이디오피아 왕으로서 동쪽 끝에 있는 오케아노스 해안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트로이아 전쟁 때에는 그의 아버지의 친족을 도우려고 군대를 이끌고 왔다. 프리아모스왕은 그를 정중히 맞아들였고 또 그가 오케아노스 해안의 경이스러운 일들을 이야기하자 프리아모스는 감탄하면서 경청했다. 트로이아에 도착한 다음날 멤논은 쉬고 있기가 싫어 바로 그의 군대를 이끌고 싸움터로 나갔다. 네스토르의 용감한 아들 안틸로코스는 그의 손에 의해서 피살되고 그리스인들은 패주했는데 아킬레우스가 나타나 전세를 만회시켰다. 이로부터 이 아킬레우스와 에오스의 아들 사이에 오랜 격전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마침내 승리는 아킬레우스에게 돌아가고 멤논은 전사하고 트로이아군은 패주했다.

Aurora (Eos), who from her station in the sky had viewed with apprehension the danger of her son, when she saw him fall, directed his brothers,  the Winds, to convey his body to the banks of the river Esepus in Paphlagonia.

공주의 거처로부터 아들의 위험을 걱정하면서 바라보고 있던 에오스는 그가 넘어지는 것을 보자, 그의 형제인 바람의 신들에게 명하여 그의 시체를 파플라고니아의 아이세포스 강가에 운반토록 했다. 

In the evening Aurora came, accompanied by the Hours and the Pleiads, and wept and lamented over her son. Night, in sympathy with her grief, spread the heaven with clouds; all nature mourned for the offspring of the Dawn. The AEthiopians raised his tomb on the banks of the stream in the grove of the Nymphs, and Jupiter caused the sparks and cinders of his funeral pile to be turned into birds, which, dividing into two flocks, fought over the pile till they fell into the flames. Every year at the anniversary of his death they return and celebrate his obsequies in like manner. Aurora remains inconsolable for the loss of her son. Her tears still flow, and may be seen at early morning in the form of dew-drops on the grass.

Aurora mourning the death of Memnon

그리고 저녁이 되자, 에오스는 시간의 여신들과 플레이아데스들을 데리고 와서 죽은 아들을 보고 통곡했다. 밤의 여신도 그녀의 슬픔에 동정하여 구름으로 하늘을 덮었다. 천지만물은 다 새벽의 여신의 아들을 애도했다. 이디오피아인들은 님페들의 숲속을 흐르는 강가에 그의 묘를 세웠다. 그리고 제우스는 그의 시체를 화장하는 나무더미의 불똥과 재를 새로 변하게 했는데, 화장하기 위해 새로 만들어 놓은 나무가 죽은 날이 오면 새들은 다시 돌아와서 같은 방법으로 그의 장례를 거행한다. 에오스는 아들을 잃은 것을 언제까지나 체념할 수 없어서 지금도 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매일 아침 풀 위에 내린 이슬의 형태로 우리는 그녀의 눈물을 볼 수 있는 것이다.

Unlike most of the marvels of ancient mythology, there still exist some memorials of this. On the banks of the river Nile, in Egypt, are two colossal statues, one of which is said to be the statue of Memnon. Ancient writers record that when the first rays of the rising sun fall upon this statue a sound is heard to issue from it, which they compare to the snapping of a harp-string. There is some doubt about the identification of the existing statue with the one described by the ancients, and the mysterious sounds are still more doubtful. Yet there are not wanting some modern testimonies to their being still audible. It has been suggested that sounds produced by confined air making its escape from crevices or caverns in the rocks may have given some ground for the story. 

이 멤논의 이야기에는 고대 신화 속의 많은 이상한 이야기와는 달리, 그 기념할 만한 것이 오늘날에도 약간 남아 있다. 이집트의 나일 강변에는 두 개의 거대한 상이 서 있는데, 그 하나가 멤논의 상이라고 일러지고 있다. 그리고 고대 작가들의 기록에 의하면, 아침 해의 최초의 빛이 이 상에 닿으면 상에서 소리가 들리며 그 소리는 마치 하프의 현을 타는 소리와 흡사하다고 씌어 있다. 그러나 현존하는 그 상이 이러한 고대의 작가들이 전하는 상과 과연 동일한 것인지 안지에 대해서는 다소 의문이 있다. 또 그 이상한 소리에 대해서는 더욱 의심스럽다. 그렇다고 해서 현대적인 증명이 없는 것은 아니다. 즉, 이 큰 바위로 된 상 속에 들어 있는 공기가 그 틈새라든가 동혈에서 달아날 때 내는 소리가 이러한 이야기에 어떤 근거를 주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고 전해지고 있다.

Sir Gardner Wilkinson, a late traveller, of the highest authority, examined the statue itself, and discovered that it was hollow, and that "in the lap of the statue is a stone, which on being struck emits a metallic sound, that might still be made use of to deceive a visitor who was predisposed to believe its powers."

The vocal statue of Memnon is a favourite subject of allusion with the poets. Darwin, in his "Botanic Garden," says:

 

"So to the sacred Sun in Memnon's fane
Spontaneous concords choired the matin strain;
Touched by his orient beam responsive rings
The living lyre and vibrates all its strings;
Accordant aisles the tender tones prolong,
And holy echoes swell the adoring song."
(Book I., 1. 182)

 

 


ACIS AND GALATEA


아키스와 갈라테이아

Scylla was a fair virgin of Sicily, a favourite of the Sea-Nymphs. She had many suitors, but repelled them all, and would go to the grotto of Galatea, and tell her how she was persecuted. One day the goddess, while Scylla dressed her hair, listened to the story, and then replied, "Yet, maiden, your persecutors are of the not ungentle race of men, whom, if you will, you can repel; but I, the daughter of Nereus, and protected by such a band of sisters, found no escape from the passion of the Cyclops but in the depths of the sea;" and tears stopped her utterance, which when the pitying maiden had wiped away with her delicate finger, and soothed the goddess, "Tell me, dearest," said she, "the cause of your grief."

스퀼라는 옛날 시켈리아에 살고 있던 아름다운 처녀로서 님페들의 총애를 받고 있었다. 구혼자가 많았으나, 그녀는 그들을 물리치고 바다의 님페 갈라테이아 동굴에 가서 그들 때문에 성가셔 못 살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어느 날 여신은 스퀼라가 자기의 머리를 빗겨 주고 있을 때,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대답했다.
"그러나 너를 성가시게 구는 자는 인간이니까 대단찮아. 싫으면 물리칠 수도 있으니까. 나는 네레우스의 딸이요, 여러 자매들의 수호를 받고 있으나 바다 속 깊이 들어가지 않는 이상 폴리페모스의 연모를 피할 수 없단다."
여기까지 말하고는 눈물이 흘러 더 말을 계속할 수 없었다. 그래서 동정심이 많은 스퀼라는 섬세한 손가락으로 눈물을 씻어 주며, 여신을 위로하고 "원컨대 당신의 슬픔의 원인을 말하여 주십시오." 하고 말했다.

Galatea then said, "Acis was the son of Faunus (Pan), and a Naiad. His father and mother loved him dearly, but their love was not equal to mine. For the beautiful youth attached himself to me alone, and he was just sixteen years old, the down just beginning to darken his cheeks.  As much as I sought his society, so much did the Cyclops seek mine; and if you ask me whether my love for Acis or my hatred of Polyphemus was the stronger, I cannot tell you; they were in equal measure. O Venus, how great is thy power! 

The Cyclops, Polythemus

그러자 갈라테이아는 이와 같은 이야기를 했다. "아키스는 파우누스와 님페 나이아스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었다.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그를 몹시 사랑했으나, 그들의 사랑도 나의 사랑에 필적할 수는 없었다. 그때 그는 방년 23세로서 털이 양볼에 가뭇가뭇하게 나기 시작했지. 내가 그와의 교제를 원하는 거와 같은 정도로 키클롭스는 나와의 교제를 원했다. 아키스를 사랑하는 마음과 키클롭스를 싫어하는 마음과 어느 편이 더 강했느냐고 묻는다면, 그것은 대답할 수 없지. 같은 정도였으니까. 오, 아프로디테여, 당신의 힘의 위대함이여!

this fierce giant, the terror of the woods, whom no hapless stranger escaped unharmed, who defied even Jove himself, learned to feel what love was, and, touched with a passion for me, forgot his flocks and his well-stored caverns. Then for the first time he began to take some care of his appearance, and to try to make himself agreeable; he harrowed those coarse locks of his with a comb, and mowed his beard with a sickle, looked at his harsh features in the water, and composed his countenance. His love of slaughter, his fierceness and thirst of blood prevailed no more, and ships that touched at his island went away in safety. He paced up and down the sea-shore, imprinting huge tracks with his heavy tread, and, when weary, lay tranquilly in his cave.

이 무서운 거인, 숲의 공포, 어떠한 길손도 그를 한번 만나기만 하면 피해를 받지 않은 사람이 없었던 자. 그런 자가 사랑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었다. 그리고 나에 대한 연정에 사로잡히자, 그의 양떼와 곡식이 가득찬 동굴도 잊었다. 그리고 처음으로 외모를 돌보기 시작하고 남의 마음에 들도록 노력하게 되었단다. 그는 헝클어진 머리칼을 빗으로 빗었고 수염은 낫으로 베고 거친 용모를 물 속에 비춰보았고 얼굴을 가다듬었다. 살육을 좋아하는 사나운 성질도 피를 갈망하는 성질도 가라앉고 그의 섬에 들르는 선박도 무사히 통과 시켰다. 그는 큰 발자국을 남기며 해안을 이리저리 걸어다녔고 피곤하면 동굴 속에서 조용히 쉬곤했단다.

"There is a cliff which projects into the sea, which washes it on either side. Thither one day the huge Cyclops ascended, and sat down while his flocks spread themselves around. Laying down his staff, which would have served for a mast to hold a vessel's sail, and taking his instrument compacted of numerous pipes, he made the hills and the waters echo the music of his song. I lay hid under a rock by the side of my beloved Acis, and listened to the distant strain. It was full of extravagant praises of my beauty, mingled with passionate reproaches of my coldness and cruelty.

"When he had finished he rose up, and, like a raging bull that cannot stand still, wandered off into the woods. Acis and I thought no more of him, till on a sudden he came to a spot which gave him a view of us as we sat. 'I see you,' he exclaimed, 'and I will make this the last of your love-meetings.' His voice was a roar such as an angry Cyclops alone could utter. AEtna trembled at the sound. I, overcome with terror, plunged into the water. Acis turned and fled, crying, 'Save me, Galatea, save me, my parents!' The Cyclops pursued him, and tearing a rock from the side of the mountain hurled it at him. Though only a corner of it touched him, it overwhelmed him.

"All that fate left in my power I did for Acis. I endowed him with the honours of his grandfather, the river-god. The purple blood flowed out from under the rock, but by degrees grew paler and looked like the stream of a river rendered turbid by rains, and in time it became clear. The rock cleaved open, and the water, as it gushed from the chasm, uttered a pleasing murmur."

Thus Acis was changed into a river, and the river retains the name of Acis.
[known in modern times as the river Jaci which flows at the foot of Mt. AEtna]

  그곳에는 바다에 돌출한 절벽이 있었는데, 그 양안에서 물결이 출렁거렸다. 어느날 키클롭스는 그곳에 올라 앉아 있었지. 그의 양떼는 주위에서 놀고 있었고 배의 돛대로도 쓸 수 있을 만큼 큰 지팡이를 옆에 놓고, 많은 피리로 만든 악기를 손에 들고서 그는 그의 노랫소리를 산과 바다에 반향케 하였다. 나는 그때 사랑하는 아키스와 바위 밑에 숨어서 멀리서 들려오는 거인의 노랫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지. 그 노래는 나의 아름다움을 한없이 찬미하는 동시에 나의 무정함과 잔인함을 맹렬히 비난하는 것이었단다.


노래를 끝내자 그는 일어섰다. 그리고 가만히 서 있을 수 없는 성난 황소처럼 숲속으로 걸어왔다. 아키스와 나는 벌써 그의 생각을 잊었는데, 돌연 그는 우리가 앉아 있는 광경이 눈에 띄는 곳으로 왔다. 그는 부르짖었다. "나는 너희들을 보았다. 이것으로 너희들의 밀회의 최후가 되도록 하겠다."
그의 목소리는 성난 키클롭스만이 발할 수 있는 포효였다. 아이트나 산은 그 소리에 떨고 나는 두려움에 못이겨 바다 속으로 들어갔지. 아키스는 "날 살려 줘요, 갈라테이아, 날 살려주세요. 아버지, 어머니." 하고 부르짖으며 몸을 돌려 도망쳤다. 키클롭스는 그를 추적했지. 그리고 산쪽에서 바위를 떼어 내어 그를 향해 던졌다. 바위의 일각이 그에게 닿았을 뿐이었으나 그것은 그를 박살을 내고 말았다.


나의 힘이 미치는 한까지 나는 그를 위해 전력을 기울였다. 나는 하신인 그의 조부의 여러 영예를 그에게도 부여했다. 자주빛 피가 바위 밑으로부터 흘러나왔으나, 점점 창백해지며, 비에 흐린 시냇물같이 보이더니, 나중에는 맑아졌다. 바위가 갈라져 열리더니, 그 사이로부터 무리 솟아나 오면서 즐겁게 속삭였지."
이리하여 아키스는 강으로 변형되었고, 그 강은 아키스라고 부르게 되었다.

 

Dryden, in his "Cymon and Iphigenia," has told the story of a clown converted into a gentleman by the power of love, in a way that shows traces of kindred to the old story of Galatea and the Cyclops.

 

"What not his father's care nor tutor's art
Could plant with pains in his unpolished heart,
The best instructor, Love, at once inspired,
As barren grounds to fruitfulness are fired.
Love taught him shame, and shame with love at strife
Soon taught the sweet civilities of life."


Back to Chapter XXV
On to Chapter XXVII

 
   
   

 THOMAS BULFINCH

 

 

©Copyright 1999 by  Mizian Language Explorer,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