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의 신들 
(The Rural Deities)


 

 

Pan with pipes

BULFINCH'S MYTHOLOGY

THE AGE OF FABLE
OR STORIES OF GODS AND HEROES
by Thomas Bulfinch

Pan with pipes

 

 

CHAPTER XXII

THE RURAL DEITIES
ERISICHTHON
RHOECUS
THE WATER DEITIES
THE CAMENAE
THE WINDS

 

제 22 장

田園의 神들
에리식톤
로이코스
물의 신들
카메나이
바람의 신들

 

THE RURAL DEITIES

田園의 神들

PAN, the god of woods and fields, of flocks and shepherds, dwelt in grottos, wandered on the mountains and in valleys, and amused himself with the chase or in leading the dances of the nymphs. He was fond of music, and was, as we have seen, the inventor of the syrinx, or shepherd's pipe, which he himself played in a masterly manner. Pan, like other gods who dwelt in forests, was dreaded by those whose occupations caused them to pass through the woods by night, for the gloom and loneliness of such scenes dispose the mind to superstitious fears. Hence sudden fright without any visible cause was ascribed to Pan, and called a Panic terror.

As the name of the god signifies all, Pan came to be considered a symbol of the universe and personification of Nature; and later still to be regarded as a representative of all the gods and of heathenism itself.
[Also see: The Great God Pan]

판은 삼림과 들의 신이기도 하고 또 양떼나 양치기의 신으로서 작은 동굴 속에 살며 산이나 계곡을 방황하고 수렵을 하거나 님페들의 무용을 지도하는 일을 즐기고 있었다. 그는 음악을 좋아하고 전에도 말한 바와 같이 쉬링크스라는 양치기의 풀피리를 발명한 자이며, 그 자신 그것을 잘 불었다.
판은 숲속을 통과하지 않으면 안될 사람들이 두려워했다. 왜냐하면 그런 장소의 어둠과 적막은 사람의 마음으로 하여금 미신적인 공포를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이로부터 아무런 명백한 원인 없는 갑작스런 공포는 판이 그 원인이라 생각되어, <판의 공포>라고 부른다.
이 신의 이름인 판은 <모든>이라는 뜻이 있으므로 판은 우주의 상징, 자연의 권화(권화)로 생각되었다. 그리고 더 후세에 가서는 모든 신과 이교(이교) 자체의 대표로 생각하게 되었다.

Sylvanus and Faunus were Latin divinities, whose characteristics are so nearly the same as those of Pan that we may safely consider them as the same personage under different names. The wood-nymphs, Pan's partners in the dance, were but one class of nymphs. There were besides them the Naiads, who presided over brooks and fountains, the Oreads, nymphs of mountains and grottos, and the Nereids, sea-nymphs. 

쉴바누스와 파우누스는 로마의 신이었는데, 그들의 성격은 판의 그것과 흡사했으므로, 우리는 그들을 동일신의 이명(이명)이라고 보아도 무관하다.
숲에 사는 님페들은 판의 춤 상대자인데, 이것으 님페들 중의 일부에 불과했다. 그밖에 시내와 샘을 지배하는 나이아스라는 님페들과, 산과 동굴의 님페인 오레이아스와 바다의 님페인 네레이스가 있었다.

 The three last named were immortal, but the wood-nymphs, called Dryads or Hamadryads, were believed to perish with the trees which had been their abode and with which they had come into existence. It was therefore an impious act wantonly to destroy a tree, and in some aggravated cases was severely punished, as in the instance of Erisichthon, which we are about to record.

 이 세 종류의 님페들은 불사(불사)였으나, 드리아스니 혹은 하마드리아스라고 부르는 숲의 님페들은 그녀들의 거주처가 되고 또 그녀들과 동시에 출생한 수목이 죽으면 그녀들도 따라서 죽는다고 믿었다. 따라서 수목을 함부로 베는 것은 경건치 못한 행위에 속했으며 극단적인 경우에는 엄벌을 받았다. 우리가 다음에 이야기하려고 하는 에리식톤의 경우가 바로 그 한 예다.

Milton in his glowing description of the early creation, thus alludes to Pan as the personification of Nature:

"...Universal Pan,
Knit with the Graces and the Hours in dance,
Led on the eternal spring."

And describing Eve's abode:

"...In shadier bower,
More sacred or sequestered, though but feigned,
Pan or Sylvanus never slept, nor nymph
Nor Faunus haunted."
(Paradise Lost, B. IV.)

 

It was a pleasing trait in the old Paganism that it loved to trace in every operation of nature the agency of deity. The imagination of the Greeks peopled all the regions of earth and sea with divinities, to whose agency it attributed those phenomena which our philosophy ascribes to the operation of the laws of nature. Sometimes in our poetical moods we feel disposed to regret the change, and to think that the heart has lost as much as the head has gained by the substitution.

자연의 모든 사건을 즐겨 신의 소위(소위)로 보는 것이 고대 이교(이교)의 재미있는 특징이었다. 그리스인의 상상력은 육지와 바다의 모든 지역에 신들을 거주케 하였으며, 오늘날의 철학이 자연 법칙의 작용이라고 생각하는 모든 현상을 신들의 작용이라고 생각했다. 때로 시적 기분에 잠겨 있을 때는 우리는 이렇게 변화한 것을 유감으로 여기고, 이 변화에 의해 우리의 이성이 얻은 것만큼 마음을 상실했다고 생각할 때가 있다.

  The poet Wordsworth thus strongly expresses this sentiment:

"...Great God, I'd rather be
A Pagan, suckled in a creed outworn,
So might I, standing on this pleasant lea,
Have glimpses that would make me less forlorn;
Have sight of Proteus rising from the sea
And hear old Triton blow his wreathed horn."

Schiller, in his poem "Die Gotter Griechenlands," expresses his regret for the overthrow of the beautiful mythology of ancient times in a way which has called forth an answer from a Christian poet, Mrs. E. Barrett Browning, in her poem called "The Dead Pan." The two following verses are a specimen:

"By your beauty which confesses
Some chief Beauty conquering you,
By our grand heroic guesses
Through your falsehood at the True,
We will weep not! earth shall roll
Heir to each god's aureole,

And Pan is dead.


"Earth outgrows the mythic fancies
Sung beside her in her youth;
And those debonaire romances
Sound but dull beside the truth.
Phoebus' chariot course is run!
Look up, poets, to the sun!

Pan, Pan is dead."

These lines are founded on an early Christian tradition that when the heavenly host told the shepherds at Bethlehem of the birth of Christ, a deep groan, heard through all the isles of Greece, told that the great Pan was dead, and that all the royalty of Olympus was dethroned and the several deities were sent wandering in cold and darkness. So Milton in his "Hymn on the Nativity":

"The lonely mountains o'er
And the resounding shore,
A voice of weeping heard and loud lament;
From haunted spring and dale,
Edged with poplar pale,
The parting Genius is with sighing sent:
With flower-enwoven tresses torn,
The nymphs in twilight shade of tangled thickets mourn."

 

ERISICHTHON

에리식톤

Erisichthon was a profane person and a despiser of the gods, On one occasion he presumed to violate with the axe a grove sacred to Ceres (Demeter). There stood in this grove a venerable oak, so large that it seemed a wood in itself, its ancient trunk towering aloft, whereon votive garlands were often hung and inscriptions carved expressing the gratitude of suppliants to the nymph of the tree. Often had the Dryads danced round it hand in hand. Its trunk measured fifteen cubits round, and it overtopped the other trees as they overtopped the shrubbery. But for all that, Erisichthon saw no reason why he should spare it and he ordered his servants to cut it down. When he saw them hesitate he snatched an axe from one, and thus impiously exclaimed: "I care not whether it be a tree beloved of the goddess or not; were it the goddess herself it should come down if it stood in my way." So saying, he lifted the axe and the oak seemed to shudder and utter a groan. When the first blow fell upon the trunk blood flowed from the wound. All the bystanders were horror-struck, and one of them ventured to remonstrate and hold back the fatal axe. 

에리식톤은 불경한 자로서 신들을 경멸하였다. 어느 땐가 그는 대담하게도 케레스에게 바쳐진 숲을 도끼로 남벌했다. 이 숲속에는 참나무가 한 그루 서 있었는데, 어찌나 큰지 그 한 그루가 숲처럼 보였다. 오래된 그 줄기는 높이 솟아 그 위에는 봉헌된 꽃다발이 종종 걸려 있었고, 또 그 나무의 님페에 대하여 기원자(기원자)들의 사의(사의)를 표시하는 명각이 아로새겨져 있었다.
숲의 님페 하마드리아스들은 손에 손을 잡고 그 주위에서 종종 춤을 추었다. 그 나무의 둘레는 15큐우핏이나 되고 관목 위에 솟아 있는 다른 나무의 위에 솟아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리식톤은 꼭 그 나무만을 베어서는 안될 아무런 이유도 없다 하여, 하인들에게 베도록 명령했다. 그들이 주저하는 것을 보자, 그는 그들 중 한 사람의 손으로부터 도끼를 빼앗으며 불경스럽게 소리쳤다. "여신의 총애하던 나무은 다니든 상관없다. 설령 여신이라 할지라도 내 길을 막는다면 베어 버리겠다."
그는 도끼를 들었다. 참나무는 몸을 떨고 신음소리를 내는 것 같았다. 최초의 일격이 나무줄기에 가해지니 상처로부터 피가 흘러내렸다. 보고 있던 사람들은 공포에 떨었다. 그중 한 사람이 용기를 내어 위험한 도끼질을 중지할 것을 간언했다. 

 Erisichthon, with a scornful look, said to him, "Receive the reward of your piety;" and turned against him the weapon which he had held aside from the tree, gashed his body with many wounds, and cut off his head. Then from the midst of the oak came a voice, "I who dwell in this tree am a nymph beloved of Ceres, and dying by your hands forewarn you that punishment awaits you." He desisted not from his crime, and at last the tree, sundered by repeated blows and drawn by ropes, fell with a crash and prostrated a great part of the grove in its fall.

에리식톤은 경멸하는 눈초리로 그를 노려보며,
"너의 신심의 보수를 받아라."고 말하며, 나무를 찍으려던 도끼를 돌려 그의 몸에 많은 상처를 내고, 그의 머리를 베었다.
참나무 속에서 소리가 들려왔다.
"이 속에 살고 있는 나는 케레스의 총애를 받고 있는 님페이다. 지금 네 손에 걸려 죽지만 꼭 복수를 할 터이니 그리 알아라."
그는 그래도 도끼질을 멈추지 않았다 마침내 나무느 여러 번 도끼에 찍히고 줄로 당겨져 요란한 소리를 내며 쓰러졌다. 숲의 대부분이 그 밑에 깔려 같이 쓰러졌다.

The Dryads, in dismay at the loss of their companion and at seeing the pride of the forest laid low, went in a body to Ceres (Demeter), all clad in garments of mourning, and invoked punishment upon Erisichthon.  She nodded her assent, and as she bowed her head the grain ripe for harvest in the laden fields bowed also. She planned a punishment so dire that one would pity him, if such a culprit as he could be pitied- to deliver him over to Famine.

하마드리아스들은 육친이 살해되고 숲의 긍지이기도 한 거목이 베어진 것을 보고는 놀라 다같이 상복을 입고 케레스에게 몰려 가서 에리식톤에게 벌을 내려 주십사고 간청하였다. 여신은 승낙하였다. 그 표시로 머리를 끄덕거렸을 때, 들판에 익은 곡식들도 머리를 움직였다. 여신은 그와 같은 죄인도 동정을 받을 수 있다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동정의 마음을 갖지 않을 수 없을 만큼 무서운 형벅을 에리식톤에게 내리려고 계획했다. 즉, 그 형벌이란 다름이 아니라, 기아(기아)의 여신에게 그를 인도하는 것이었다.

As Ceres herself could not approach Famine, for the Fates have ordained that these two goddesses shall never come together, she called an Oread from her mountain and spoke to her in these words: "There is a place in the farthest part of ice-clad Scythia, a sad and sterile region without trees and without crops. Cold dwells there, and Fear and Shuddering, and Famine. Go and tell the last to take possession of the bowels of Erisichthon. Let not abundance subdue her, nor the power of my gifts drive her away. Be not alarmed at the distance" (for Famine dwells very far from Ceres), "but take my chariot. The dragons are fleet and obey the rein, and will take you through the air in a short time." So she gave her the reins, and she drove away and soon reached Scythia. On arriving at Mount Caucasus she stopped the dragons and found Famine in a stony field, pulling up with teeth and claws the scanty herbage. Her hair was rough, her eyes sunk, her face pale, her lips blanched, her jaws covered with dust, and her skin drawn tight, so as to show all her bones. As the Oread saw her afar off (for she did not dare to come near), she delivered the commands of Ceres; and, though she stopped as short a time as possible, and kept her distance as well as she could, yet she began to feel hungry, and turned the dragons' heads and drove back to Thessaly.

케레스 자신은 기아의 여신에게 접근할 수 없었으므로-운명의 신이 그들의 접근을 금했기 때문에-산의 님페 오레이아스를 불러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눈이 덮인 스키티아에서 멀리 떨어진 한 지방이 있는데, 그곳은 수목도 없는 적막한 불모의 곳이다. 그곳에는 <한기(한기)>·<공포>·<전율>·<기아>가 살고 있다. 가서 <기아>에게 어리식톤의 창자를 점령하라고 일러라. 어떠한 유혹에도 넘어가지 말고 꿋꿋이 <기아>의 지조를 지키라고 일러라. 멀다고 놀라지 말라-리모스[기아]는 아주 먼 곳에 살고 있었다-나의 이륜차를 타고 가거라. 그것을 끄는 용들은 빨리 달리고 고삐에 잘 복종하므로, 공중을 날아 잠시 후면 목적지에 도착할 것이다."
케레스는 고삐를 오레이아스에게 주었다. 오레이아스는 이륜차를 몰아서 바로스키티아에 도착하였다 카우카소스 산에 도착하자, 용을 멈추었다. 그리고 <기아>가 이빨과 발톱으로 돌이 많은 들판에서 얼마 남지 않은 풀을 뜯고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녀의 머리칼은 거칠고, 눈은 들어가고, 얼굴과 입술은창백하고 턱은 먼지에 덮여 있고, 몸은 수철하여 피골이 상접해 있었다. 오레이아스는 멀리서 그녀를 바라보면서 감히 가까이 갈 용기가 나지 않았다. 케레스의 명령을 전했다. 아주 잠시 동안이고 또 될 수 있는 대로 멀리 떨어져 있었으나, 오레이아스는 기아를 느끼기 시작했다. 그는 용의 머리를 돌려 텟살리아로 돌아왔다.

Famine obeyed the commands of Ceres and sped through the air to the dwelling of Erisichthon, entered the bedchamber of the guilty man, and found him asleep. She enfolded him with her wings and breathed herself into him, infusing her poison into his veins. Having discharged her task, she hastened to leave the land of plenty and returned to her accustomed haunts. Erisichthon still slept, and in his dreams craved food, and moved his jaws as if eating. When he awoke, his hunger was raging. Without a moment's delay he would have food set before him, of whatever kind earth, sea, or air produces; and complained of hunger even while he ate. What would have sufficed for a city or a nation, was not enough for him. The more he ate the more he craved. His hunger was like the sea, which receives all the rivers, yet is never filled; or like fire, that burns all the fuel that is heaped upon it, yet is still voracious for more.

리모스는 케레스의 말에 따랐다. 그리고 공중을 달려서 에리식톤의 집에 도착하자, 그 죄인의 침실로 몰래 들어가서 그가 자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여신은 그를 자기의 날개로 싸고 자신을 그의 몸 속에 불어넣고 그의 혈관 속에 독을 넣었다. 임무를 마친 뒤에 그녀는 풍요의 나라를 떠나서 자기가살던 곳으로 돌아갔다. 에리식톤은 그때까지도 잠을 자고 있었는데 꿈속에서도 먹을 것을 구하고 무엇을 먹고 있는 것처럼 턱을 움직이고 있었다. 잠을 깨니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배가 고팠다. 맘대로 할 수 있다면 1분도 지체없이 지상에서 나는 것이든 바다에서 나는 것이든, 공중에서 나는 것이든 간에 무엇이든지 먹을 수 있는 것은 식탁에 갖다 놓고 싶었다. 그리고 먹으면서도 배고픔을 한탄했다. 한 도시나 국민이 다 먹어도 족한 것인데도 그는 만족치 않았다. 먹으면 먹을수록 더 먹고 싶었다. 그의 기아는 모든 냇물을 받아 삼켜도 차지 않는 바다와 같았다. 혹은 앞에 쌓여 있는 모든 연료를 다 태워 버리고는 더 탐내는 불과도 같았다.

His property rapidly diminished under the unceasing demands of his appetite, but his hunger continued unabated. At length he had spent all and had only his daughter left, a daughter worthy of a better parent. Her too he sold. She scorned to be a slave of a purchaser and as she stood by the seaside raised her hands in prayer to Neptune. He heard her prayer, and though her new master was not far off and had his eye upon her a moment before, Neptune (Poseidon) changed her form and made her assume that of a fisherman busy at his occupation. Her master, looking for her and seeing her in her altered form, addressed her and said, "Good fisherman, whither went the maiden whom I saw just now, with hair dishevelled and in humble garb, standing about where you stand? Tell me truly; so may your luck be good and not a fish nibble at your hook and get away." She perceived that her prayer was answered and rejoiced inwardly at hearing herself inquired of about herself. She replied, "Pardon me, stranger, but I have been so intent upon my line that I have seen nothing else; but I wish I may never catch another fish if I believe any woman or other person except myself to have been hereabouts for some time." He was deceived and went his way, thinking his slave had escaped. Then she resumed her own form. Her father was well pleased to find her still with him, and the money too that he got by the sale of her; so he sold her again. But she was changed by the favour of Neptune as often as she was sold, now into a horse, now a bird, now an ox, and now a stag- got away from her purchasers and came home. By this base method the starving father procured food; but not enough for his wants, and at last hunger compelled him to devour his limbs, and he strove to nourish his body by eating his body, till death relieved him from the vengeance of Ceres.

그의 재산은 끊임없는 식욕 때문에 갑작스레 줄어들었다. 그러나 그의 기아는 조금도 감소되지 않았다. 마침내 다 탕진하고 딸 하나만 남았는데, 그녀는 그런 아버지의 딸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만큼 훌륭했다. 그러나 그 딸마저 팔아버렸다. 그녀는 노예로 팔리게 된 자기의 운명에 순종하지 않고 해변에 서서 손을 들고 포세이돈에게 기도를 올렸다. 포세이돈은 그녀의 기도를 들었다. 그리고 그녀의 새 주인이 가까이서 그녀를 응시하고 있는데도 그녀의 모습을 바꿔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 어부의 모습이 되게 하였다. 그녀의 주인은 그녀를찾다가 모양이 변한 것을 보고서 말을 걸었다.
"여보시오, 어부, 방금까지 이곳에 있었던 처녀는 어디로 갔소? 머리칼은 헝클어지고 허술한 옷을 입고, 당신이 서 있는 근처에 서 있었는데? 바른 대로 알려주시오. 그래야 운수가 좋아 고기도 잘 잡히리다."
처녀는 자기의 기원이 받아들여진 것을 알았고, 그리고 자기에게 자기에 관한 질문이 떨어진 것을 듣고 내심 기뻐했다. 처녀는 대답했다.
"미안합니다. 나는 일에 열중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무것도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이 얼마 동안은 나 외에는 여자고 남자고 간에 아무도 이곳에 없었음을 맹세합니다. 내 말이 거짓이라면 고기 한 마리 잡히지 않아도 좋습니다."
주인은 이 말을 곧이듣고 그의 노예가 도망간 줄 알고 떠났다. 그래서 그녀는 자기 모습으로 되돌아갔다. 부친은, 딸은 그대로 있고, 딸을 판 돈을 얻은 것을 기뻐했다. 그래서 다시 또 딸을 팔았다. 그러나 그녀는 팔릴 때마다 포세이돈의 호의에 의해서 변형되었다. 말이 되기도 하고, 새가 되기도 하고, 소가 되기도 하고, 사슴이 되기도 하여 매득자로부터 달아나서 집으로 돌아왔다. 이와 같은 비열한 방법에 의하여 굶주린 아비는 먹을 것을 얻었다. 그러나 그래도 허기를 면할 수 없어 마침내는 자기의 사지를 먹지 않을 수 없게 되었으며, 자기의 몸을 먹음으로써 자기의 몸을 부양하려고 하였다. 죽음이 케레스의 복수로부터 그를 해방할 때까지 그 고통은 계속되었다.

RHOECUS

로이코스

The Hamadryads could appreciate services as well as punish injuries. The story of Rhoecus proves this. Rhoecus, happening to see an oak just ready to fall, ordered his servants to prop it up. The nymph, who had been on the point of perishing with the tree, came and expressed her gratitude to him for having saved her life and bade him ask what reward he would. Rhoecus boldly asked her love and the nymph yielded to his desire. She at the same time charged him to be constant and told him that a bee should be her messenger and let him know when she would admit his society. One time the bee came to Rhoecus when he was playing at draughts and he carelessly brushed it away. This so incensed the nymph that she deprived him of sight.

하마드리아스들은 자기들에게 해를 끼친 자를 벌하는 동시에 은혜에 보답할 줄 알았다. 로이코스의 얘기가 이를 입증한다. 로이코스는 우연히 참나무가 넘어지려고 하는 것을 보고서 하인들을 시켜 버팀목으로 버티게 했다. 나무가 넘어져 죽을 뻔하게 됐던 님페가 와서 목숨을 건져 준 데 대해서 그에게 사의를 표하고, 무엇이든 소원이 있으면 말하라고 했다. 로이코스는 대담하게 사랑을 요구했더니 님페는 승낙했다. 동시에 그녀는 그에게 변함없기를 부탁하며 벌이 사자(사자)가 되어 만나도 좋을 때를 알려 줄 것이라고 말했다. 어느 때 로이코스가 장기를 두고 있을 때 벌이 왔는데, 그는 그것을 쫓아버렸다. 님페는 분격하여 로이코스를 장님으로 만들었다.

Our countryman, J. R. Lowell, has taken this story for the subject of one of his shorter poems. He introduces it thus:

"Hear now this fairy legend of old Greece,
As full of freedom, youth and beauty still,
As the immortal freshness of that grace
Carved for all ages on some Attic frieze."

 

THE WATER DEITIES

물의 神들

Oceanus and Tethys were the Titans who ruled over the watery elements. When Jove (Zeus) and his brothers overthrew the Titans and assumed their power, Neptune (Poseidon) and Amphitrite succeeded to the dominion of the waters in place of Oceanus and Tethys.

오케아노스와 테티스는 티탄족으로서 물의 영역을 지배하고 있었다. 제우스와 그의 형제들이 티탄족을 정복하고 그들의 권력을 탈취했을 때, 포세이돈과 암피트리테가 오케아노스와 테티스에 대신하여 물의 통치권을 인계받았다.

NEPTUNE

포세이돈

 Neptune (Poseidon) was the chief of the water deities. The symbol of his power was the trident, or spear with three points, with which he used to shatter rocks, to call forth or subdue storms, to shake the shores and the like. He created the horse and was the patron of horse races. His own horses had brazen hoofs and golden manes. They drew his chariot over the sea, which became smooth before him, while the monsters of the deep gambolled about his path.
[see also: Poseidon - Prehistoric Hellenes and the Sea]

포세이돈은 물의 신들의 지배자였다. 그의 권력의 상징은 삼지창(삼지창)이었는데, 그는 이것을 가지고 암석을 분쇄하기도 했고, 폭풍우를 불러내거나 진압하기도 했고, 해안을 흔들어 움직이기도 했다. 그는 말[마]을 창조했고 경마의 수호신이기도 했다. 그 자신이 말들은 놋쇠 말굽과 금빛 갈기를 가졌었다. 말들은 그이 눈 앞에서 평탄하게 되고 괴물들은 그가 지나가는 주위에서 날뛰며 놀았다.


AMPHITRITE


암피트리테

Amphitrite was the wife of Neptune. She was the daughter of Nereus and Doris, and the mother of Triton. Neptune, to pay his court to Amphitrite, came riding on a dolphin. Having won her he rewarded the dolphin by placing him among the stars.
[see also: painting by Nicolas Poussin: 40K]

암피트리테는 포세이돈의 아내였다. 그녀는 네레우스와 도리스의 딸이고, 트리톤의 어머니였다. 포세이돈은 암피트리테에게 구혼하기 위하여 돌고래를 타고 갔다. 그녀를 얻은 뒤에 그는 돌고래를 성좌들 사이에 있게 하여 은혜에 보답했다.

NEREUS AND DORIS

 

  네레우스와 도리스

Nereus and Doris were the parents of the Nereids, the most celebrated of whom were Amphitrite, Thetis, the mother of Achilles, and Galatea, who was loved by the Cyclops Polyphemus. Nereus was distinguished for his knowledge and his love of truth and justice, whence he was termed an elder; the gift of prophecy was also assigned to him.


네레우스와 도리스는 네레이드라고 일컫는 바다의 님페들이 부모였다. 네레이드 중에는 가장 유명한 것은 암피트리테와 아킬레우스의 어머니인 테티스와, 외눈박이 거인족의 한 사람인 폴리페모스에게 사랑을 받았던 갈라테아였다. 네레우스는 지식이 있고 진리와 정의를 사랑하는 것으로서 유명했다. 그가 장로라고 불린것도 그 때문이다. 또 그에게 예언의 힘도 부여되었다.


TRITON AND PROTEUS


트리톤과 프로테우스

Triton was the son of Neptune and Amphitrite, and the poets made him his father's trumpeter. Proteus was also a son of Neptune. He, like Nereus, is styled a sea-elder for his wisdom and knowledge of future events. His peculiar power was that of changing his shape at will.

트리톤은 포세이돈과 암피트리테의 아들이었다. 그리고 시인들은 그를 그의 아버지의 나팔수로 하였다. 프로테우스도 포세이돈의 아들이었다. 그도 네레우스와 같이 지혜가 있고 미래사를 알았기에 바다의 장로라고 불렸다. 그의 특유한 능력은 자기 모습을 마음대로 변형시킬 수 있는 것이었다.


THETIS


  테티스

 

Thetis, the daughter of Nereus and Doris, was so beautiful that Jupiter himself sought her in marriage; but having learned from Prometheus the Titan that Thetis should bear a son who should be greater than his father, Jupiter desisted from his suit and decreed that Thetis should be the wife of a mortal. By the aid of Chiron the Centaur, Peleus succeeded in winning the goddess for his bride and their son was the renowned Achilles. In our chapter on the Trojan war it will appear that Thetis was a faithful mother to him, aiding him in all difficulties, and watching over his interests from the first to the last.

 

테티스는 테레우스와 도리스의 딸이었는데, 대단히 아름다워 제우스가 구혼했을 정도였다. 그러나 제우스는 거인족의 한 사람인 프로메테우스로부터 테티스가 아버지보다도 위대한 아들을 낳으리라는 말을 듣고 구혼을 중지하고 테티스를 인간의 아내가 되도록 정했다. 그래서 텟살리아의 왕 펠레우스가 켄타우로스의 한 사람인 키론의 도움을 받아 테티스를 신부로 맞는 데 성공했다. 그들의 아들이 유명한 아킬레우스였다. 후에 트로이 전쟁을 얘기할 때 우리는 테티스가 충실한 어머니로서 아들을 모든 곤란에서 돕고 시종여일하게 아들을 위해 진력했음을 볼 것이다.


LEUCOTHEA AND PALAEMON


레우코테아와 팔라이몬

 

Ino, the daughter of Cadmus and wife of Athamas, flying from her frantic husband with her little son Melicertes in her arms, sprang from a cliff into the sea. The gods, out of compassion, made her a goddess of the sea, under the name of Leucothea, and him a god, under that of Palaemon. Both were held powerful to save from shipwreck and were invoked by sailors. Palaemon was usually represented riding on a dolphin. The Isthmian games were celebrated in his honour. He was called Portunus by the Romans, and believed to have jurisdiction of the ports and shores.


이노는 카드모스의 딸이고 아타마스의 아내였는데, 남편이 미치자 어린 아들 멜리케르테스를 팔에 안고 도망쳐 절벽으로부터 바다 속으로 뛰어들어갔다. 신들은 불쌍히 여겨 그녀를 바다의 여신으로 만들어 레우코테아라는 이름을 부여했으며, 아들은 팔라이몬이라는 신이 되게 했다. 두 사람 모두 난파선을 구하는 힘을 가진 것으로 생각되어 선원들의 기원을 받았다.
팔라이몬은 보통 돌고래를 타고 있는 모습으로 표현되었다. 이스트미아 경기는 그의 명예를 위해서 거행되었다. 그는 로마 사람들에 의해 포르투누스라고 불리게 되었고, 항구와 해안을 지배하는 것으로 생각되었다.

Milton alludes to all these deities in the song at the conclusion of "Comus":

"Sabrina fair...
Listen and appear to us,
In name of great Oceanus;
By the earth-shaking Neptune's mace,
And Tethys' grave, majestic pace;
By hoary Nereus' wrinkled look,
And the Carpathian wizard's hook,*

By scaly Triton's winding shell,
And old soothsaying Glaucus' spell,
By Leucothea's lovely hands,
And her son who rules the strands;
By Thetis' tinsel-slippered feet,
And the songs of Sirens sweet;" etc.
(* Proteus.)

Armstrong, the poet of the "Art of Preserving Health," under the inspiration of Hygeia, the goddess of health, thus celebrates the Naiads. Paeon is a name both of Apollo and AEsculapius.

"Come ye Naiads! to the fountains lead!
Propitious maids! the task remains to sing
Your gifts (so Paeon, so the powers of Health
Command), to praise your crystal element.
O comfortable streams! with eager lips
And trembling hands the languid thirsty quaff
New life in you; fresh vigour fills their veins.
No warmer cups the rural ages knew,
None warmer sought the sires of humankind;
Happy in temperate peace their equal days
Felt not the alternate fits of feverish mirth
And sick dejection; still serene and pleased,
Blessed with divine immunity from ills,
Long centuries they lived; their only fate
Was ripe old age, and rather sleep than death."

 


THE CAMENAE


카메나이

By this name the Latins designated the Muses, but included under it also some other deities, principally nymphs of fountains. Egeria was one of them, whose fountain and grotto are still shown. It was said that Numa, the second king of Rome, was favoured by this nymph with secret interviews, in which she taught him those lessons of wisdom and of law which he embodied in the institutions of his rising nation. After the death of Numa the nymph pined away and was changed into a fountain.
[see also: The Nymphaeum of Egeria]


로마 사람들은 무우사 여신들을 카메나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그들은 이밖에 다른 신들, 주로 샘의 님페들을 카메나이에 포함시켰다. 에게리아는 그 님페들 중의 하나로서 그녀의 샘과 동굴은 아직도 남아 있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로마의 둘째번 왕인 누마는 이 님페의 사랑을 받고 종종 밀회를 하였으며, 그때 그녀는 그에게 지식과 법을 가르쳐 주었으며, 그는 이것을 그의 신흥국가의 여러 제도에 구현했다고 한다. 누마가 죽은 후에 그 님페는 날로 파리해져서 샘으로 변해 버렸다.

Byron, in "Childe Harold," Canto IV., thus alludes to Egeria and her grotto:

"Here didst thou dwell, in this enchanted cover,
Egeria! all thy heavenly bosom beating
For the far footsteps of thy mortal lover;
The purple midnight veiled that mystic meeting
With her most starry canopy;" etc.

Tennyson, also, in his "Palace of Art," gives us a glimpse of the royal lover expecting the interview:

"Holding one hand against his ear,
To list a footfall ere he saw
The wood-nymph, stayed the Tuscan king to hear
Of wisdom and of law."

 

THE WINDS

바람의 神들

When so many less active agencies were personified, it is not to be supposed that the winds failed to be so. They were Boreas or Aquilo, the north wind; Zephyrus or Favonius, the west; Notus or Auster, the south; and Eurus, the east. The first two have been chiefly celebrated by the poets, the former as the type of rudeness, the latter of gentleness. Boreas loved the nymph Orithyia, and tried to play the lover's part, but met with poor success. It was hard for him to breathe gently, and sighing was out of the question. Weary at last of fruitless endeavours, he acted out his true character, seized the maiden and carried her off. Their children were Zetes and Calais, winged warriors, who accompanied the Argonautic expedition, and did good service in an encounter with those monstrous birds the Harpies.


대단치 않은 작용을 하는 것들도 이렇게 많이 인격화되었으므로, 바람도 그러하였으리라는 것은 쉽게 상상할 수 있다. 보레아스니 혹은 아킬로니 하는 것은 북풍이요, 제퓌로스니 혹은 파보니우스니 하는 것은 서풍이다. 노트스니 혹은 아우스테르니 하는 것은 남풍이고, 에우로스는 동풍이다.
시인들이 읊는 것은 주로 앞의 것 둘로서, 그중 전자는 난폭의 전형으로서, 후자는 온화의 전형으로서 읊어졌다. 보레아스는 님페 오리티이아를 사랑하고 애인노릇을 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조용히 숨을 쉰다는 것이 그에게는 곤란한 일이었고, 더구나 탄실한다는 것은 불가능했다.
아무리 노력해도 성과가 없는 데 지쳐서 마침내 본성을 드러내어 처녀를 강탈하여 납치했다. 그들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 날개 돋힌 무사로 알려진 제테스와 칼라이스였다. 이들은 아르고의 원정에 참가하여 하르피이아이라고 불리는 조신여면(조신여면)의 새들과 싸워 공을 세웠다.
제퓌로스는 플로라[꽃의 여신]의 연인이었다.

Zephyrus was the lover of Flora (Chloris). Milton alludes to them in "Paradise Lost," where he describes Adam waking and contemplating Eve still asleep.

"...He on his side
Leaning half raised, with looks of cordial love,
Hung over her enamoured, and beheld
Beauty which; whether waking or asleep,
Shot forth peculiar graces; then with voice,
Mild as when Zephyrus on Flora breathes,
Her hand soft touching, whispered thus: 'Awake!
My fairest, my espoused, my latest found,
Heaven's last, best gift, my ever-new delight.'"

Dr. Young, the poet of the "Night Thoughts," addressing the idle and luxurious, says:

"Ye delicate! who nothing can support
(Yourselves most insupportable) for whom
The winter rose must blow,...
....and silky soft
Favonius breathe still softer or be chid!"

 
   

Back to Chapter XXI
On to Chapter XXIII

 
   
   

 THOMAS BULFINCH

 

 

©Copyright 1999 by  Mizian Language Explorer, Inc.. All Rights Reserved